HOME > 진료과목 > 소아이비인후과

 유소아 난청 설소대 단축증
 소아 중이염 소아 편도 및 아데노이드 수술
 유행성 이하선염
유소아 난청
유소아 난청은 말을 배우는 시기의 난청으로 인해 언어와 지능발달을 방해하고 정상적인 학습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난청의 조기진단과 치료 및 재활이 다른 어느 시기보다 중요합니다.

유소아 난청의 종류
난청의 형태(전음성 난청, 감각신경성 난청)
난청의 정도(경도, 중등도, 고도난청)
기형의 동반여부
난청의 발병시기(언어습득 전기, 언어습득기, 언어습득 후기)
가족력의 여부(유전성, 비유전성)

유소아 난청의 원인
전음성 난청은 어린이들이 잘 걸리는 중이염에 의해 흔히 나타나며 외이나 중이의 기형으로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소아의 감각신경성 난청의 50%는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고 25%는 환경이나 출산 전후의 원인, 그리고 나머지 25%에서는 원인을 찾을 수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유전성 난청의 발병시기는 환자마다 다를 수가 있어, 출생 전부터인 선천성 혹은 출생 후부터인 후천성으로 나타날 수도 있지만 성인이 되어서 난청이 진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여러 가지 약물 복용에 의해서 소리를 듣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내이의 청각세포나 청신경이 손상을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뇌막염에 의하여 달팽이관이 손상을 입는 경우도 있으므로 이런 소아는 반드시 이비인후과에서 청력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유소아 난청의 증상
아이들의 경우 난청이 있어도 귀가 안 들린다고 모두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므로 난청이 있음을 모르고 오래 동안 방치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부모가 아이들을 주의 깊게 관찰하여 조기에 난청을 발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난청이 어느 정도 심한 소아는 주변의 장난감 소리에 반응을 보이지 않습니다. 난청이 더 심한 경우에는 큰 소리로 불러도 대답이 없게 됩니다.
즉, 큰소리가 나면 소리가 나는 쪽으로 고개를 돌린다든지 잠에서 깨어나는 것이 보통인데, 난청이 있는 경우에는 이러한 반응을 보이지 않습니다.

어느 정도 난청이 있지만 별 증상이 없어서 지나치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큰 소리에는 반응을 하지만 작은 소리에는 반응이 없는 경우에 경도의 난청을 의심할 수 있는데 특히 소아에 흔한 삼출성 중이염의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으므로 치료되지 않고 오래 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유소아 난청의 검사
유소아의 경우에는 의사소통이 쉽지 않아서 주관적인 검사방법이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경우에는 객관적인 검사 방법인 임피던스검사, 이음향방사, 뇌간유발전위검사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하여 환자의 청력상태를 진단합니다.

신생아의 경우는 초기에 이음향방사검사 (OAE)를 통해서 선별검사를 합니다.
이는 말을 배우기 전단계에서 난청으로 인한 언어발달 장애가 나타나기 전 난청을 미리 발견하여 가능한 언어장애를 예방하기 위한 것입니다.
신생아에서 다음의 위험인자들이 있을 때는 정확한 청력검사를 꼭 받아야 합니다.

가족이나 친척 중에 어려서부터 청력장애를 가진 사람이 있는 경우
풍진 등 임신 중 감염성 질환을 앓았을 때
머리나 얼굴에 기형이 있는 아이
출생시 체중이 1500g 이하인 저체중아
신생아 황달(고빌리루빈혈증)이 심해 교환수혈을 받은 경우
출생 전후 감염 등으로 이독성 약제(항생제)를 사용한 경우
아이가 출생 후 세균성 뇌막염을 앓은 경우
출생시 심한 호흡장애가 있었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한 경우
난청을 동반한다고 알려진 증후군

유소아 난청의 치료
유소아 청각장애는 흔히 언어장애를 동반합니다. 이는 뇌에서 청각과 언어가 아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과정이 차단되면 정상적인 언어발달이 이루어지지 않게 되며 결과적으로 적응장애나, 주의집중장애, 학습장애 등을 초래합니다.

청력검사에서 청각장애로 진단된 경우에는 적절한 청각재활 치료를 해야 합니다.
전음성 난청일 경우 약물 치료나 수술적인 교정이 가능하므로 근본적인 치료를 해야 합니다.
다만 외이도나 중이의 기형에 의한 난청이 있는 경우에는 어린이가 어느 정도 성장한 다음(약 5세 내외)에 수술적인 교정을 하는 것이 원칙이며 이때까지는 진동보청기 등을 이용하여 청신경에 지속적으로 자극을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중등도 이상의 감각신경성 난청이 있을 경우는 어린이의 청력상태에 맞는 보청기를 착용시키며, 고도난청일 경우에도 남아있는 청력을 이용한 보청기 착용을 통해 가능한 한 조기에 청능훈련을 시작해야 합니다.

보조적으로 독순법(상대방의 입술을 보며 대화를 이해하는 방법)을 익히며, 소리에 의한 피부자극기 등과 같은 특수기기의 사용을 권합니다.
난청이 심한 경우에는 특수학교에서 조기교육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