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과목
HOME > 진료과목 > 귀질환

 어지럼증 난청
 안면신경마비 이명
 중이염 이석증
이석증
이석증이란?


이석증은 특정 체위에서만 나타나는 안진(불수의적이고 율동적인 안구운동으로 시선을 고정할 수 없어 보이는 물체가 움직이거나 빙글빙글 도는 현상)이 특징인 질환 입니다. 수초에서 1분 미만의 지속시간을 가지는 짧은 회전성 어지럼증이 일정한 자세 변화에 의해 반복적으로 유발됩니다.

치료방법은 이석치환술로 이석을 반고리관에서 배출시키는 것입니다. 특별히 예방할만한 방법은 없지만 평소 생활에서 머리위치나 몸의 자세를 갑자기 바꾸거나 하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머리의 외상 이후에 이석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머리에 충격을 가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고령화와 이석증


고령에서 전정기관 주변부에 위치한 이석의 크기는 매우 증가하며 이석의 연결 섬유의 약화나 절단이 다수 관찰되었고 이석의 탈무기화와 연결섬유의 절단에 의하여 이석 조각이 발생하는 것을 보고되었습니다. 이석증이 걸리면 이석 치환술로 이석을 반고리관으로부터 제거하는 치료를 받게 되는데 일반적으로 이석증 치료 후에도 경실신감이나 머리 무거움, 두통 등을 2주정도 호소하게 됩니다.


이석증 치료


이석증 치료의 대표적인 방법은 '이석치환술'입니다. 이석치환술을 세부적으로 나누면 '에플레이법'과 측반고리관 이석증에 사용하는 '바비큐법'으로 나뉩니다.

이러한 이석치환술을 쓰면 대부분의 어지러움증은 가라 앉는 느낌이 듭니다. 그러나 저절로 증상이 없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빠져 나온 돌의 양이 많지 않거나 환자가 어지럼증에 둔감하거나 참을성이 강한 경우 입니다. 또한 세반고리관으로 빠져 나온 돌이 1~2주쯤 지나면 체액에 자연스럽게 흡수돼 없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지럼증이 심하면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병원에서 이석치환술을 받으시면 90%이상이 호전됩니다. 다만 치료 받은 사람의 40% 정도가 재발하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습니다.

재발이 되더라도 1~3회 정도 재발 한 뒤에는 더 이상 생기지 않으며 수술을 해야 할 정도로 증상이 심한 사례는 학계에 보고할 정도로 매우 드문 케이스 입니다.